Fandom

Scratchpad

기리시탄

215,699pages on
this wiki
Add New Page
Discuss this page0 Share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기리시탄(Template:Llang, 포르투갈어 Template:Lang(크리스탕)에서 유래)은 막부시대 일본의 가톨릭 신자들을 가리키는 말이다.이들은 포르투갈에스파냐예수회 선교사들의 선교활동으로 기독교를 받아들였으며, 일본 메이지 정부에서 종교의 자유를 허용할 때까지 가혹한 탄압을 받았다. 현재도 일본에서의 가톨릭 교회의 중심지인 나가사키 지역에 신자들이 집중되어 그 이유는 다이묘들이 가톨릭 신자인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후에 나가사키 지역은 가톨릭 주교 등의 성직자들이 배출될 정도로 일본 가톨릭교회의 꽃을 피웠다.

역사

기독교 상륙시기

일본에 기독교가 들어온 시기는 1549년이며, 예수회 선교사이자 바스크 출신의 에스파냐 사람인 프란시스 하비에르(Francis Xavier)에 의해 들어왔다.

인디아에서 선교활동을 하던 하비에르는 '무슬림유대인이 없는 일본은 선교활동을 하기 좋은 곳'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으며, 1548년에는 야지로라고 하는 당시 35세의 청년 부시(무사)를 만나게 된다. 막부시대당시 일본에서는 자국인의 외국출입을 제한했기 때문에 야지로는 국가에서 무역을 허락했다는 증서를 소유한 무역선인 슈인선(赤印船)을 타고 인디아에 왔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비에르와의 만남으로 기독교 신앙과 에스파냐 말에 능숙해진 야지로는 1549년 일본에 귀국하자 선교사의 통역으로 활동했다. 이때 하비에르는 다이묘들의 환영을 받으면서 전도하였으며, 세례성사를 집전하느라 팔이 아플 정도로 많은 신자를 얻게 된다. 그 자신이 독실한 기독교인이었던 고니시 유키나가의 영지에서는 다이묘의 영향으로 영지내 주민들이 모두 기독교인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다이묘들이 기독교를 묵인한 진짜 이유는 기독교나 기독교인들이 믿는 그리스도에 대해서 호감을 가져서가 아니라, 학식이 풍부한 예수회 선교사들을 서양문물을 접할 수 있는 통로라고 여겼기 때문이었다.

탄압시기

하지만 기독교에 대한 환영은 잠시동안이었고, 바오로 미키를 위시한 26명의 순교자가 나가사키에서 발생하는 등 탄압의 길을 걷게 되었다. 물론 조선인 기리시탄들도 탄압에서 자유로울수는 없었다. 경쟁국가인 네덜란드에서 온 상인들이 에스파냐포르투갈식민주의 세력이라고 선동했고, 기독교인 농민들의 저항이 시마바라 봉기(1638년)로 나타나 막부에게 기독교는 일본의 국가체제에 전면배치되는 위험한 체제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본은 장사에만 관심이 있을 뿐, 전도에는 관심이 없는 네덜란드 이외의 유럽국가들과는 거래하지 않았으며, 기독교인들은 '기독교는 사회기강을 흐리므로 금한다'는 내용의 '기독교 금지령' 발표[1](1612년), 청동으로 만든 예수성화를 밞게 하는 후미에 실시, 로마 가톨릭에서 성인으로 공경하는 성모 마리아에 대한 모독강요 등의 탄압을 받자, 불교예불을 가장한 가톨릭 미사를 드리거나, 이불(異佛)이라고 불리는 불상을 가장한 성모마리아의 성상을 사용하면서 몰래 신앙생활을 하였다. 이러한 수난사는 그 자신이 독실한 가톨릭 신자였던 엔도 슈사쿠의 신앙소설 《침묵》에 잘 언급되어 있다.

메이지유신 이후

세월이 흘러 이들 가쿠레다 기리시탄들은 1857년 강제개항된 일본에 입국한 프랑스가톨릭신부 앞에서 자신들이 그리스도인임을 밝혔다. 하지만 이 가쿠레다 기리시단들이 완전한 종교의 자유를 얻는데는 시간이 더 필요했다. 메이지 유신 정부는 신토 이외의 종교(불교, 기독교)를 금했기 때문이다. 특히 기독교는 천황을 살아있는 신으로 숭배하는 천황숭배에 반대하였고, 이성교제를 하는 등 자유로운 사고방식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천황주의자들로부터 공개적으로 반대받고 배척받았다.[2]

조선 기리시탄

기리시탄 가운데 조선 기리시탄들도 있었는데, 이들은 임진왜란 때 일본으로 압송된 조선인 중에서 예수회 선교사들의 선교활동으로 그리스도인이 된 사람들이다. 이들에 대해 예수회 선교사들은 "조선 가톨릭 신자들은 우리가 전한 신덕(信德)을 받아들이고 있으며, 교리교육도 잘 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순교자

  • 복자(福者) 고스마 다케야(コスマ竹屋)
  • 복자 안토니오(Antonio)
  • 복자 가이오(Caio)- 복자 가이오는 나병환자들을 돌보는 평신도 사목을 하였으며, 화형으로 순교했다.
  • 복자 권(權) 빈첸시오(Vincentio)- 권 빈첸시오는 예수회 수사였다.
  • 복자 가이오 지우에몬(カイオ次右衛門)
  • 복자 가스파르 바스(Caspar Vaz)

일본만화속의 기리시단

  • 일본 만화 《소년탐정 김전일》에 일본 가톨릭 순교성지인 아사쿠사를 배경으로 김전일이 살인사건을 해결한다는 내용이 있다.

주석

  1. 《일본개신교회사》/김수진 지음/홍성사. 일본 토시샤대학교에서 일본교회사를 전공한 김수진 목사는 도쿠가와 막부의 기독교 금지령의 배경에 대해서 당시 기리시단들이 일본의 전통종교인 불교신토를 반대하며, 국가의 권위를 반대하는 반체제적인 무리들로 여겨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하였다.
  2. 일본은 있다/서현섭 지음/고려원

참고문헌

  • '일본과 기리시탄의 만남',《일본 개신교회사》/김수정 지음/홍성사

Also on Fandom

Random wikia